홈으로
[1회] 개인전 작품
[2회] 개인전 작품
[3회] 개인전 작품
[4회] 개인전 작품
[5회] 개인전 작품
[6회] 개인전 작품
[7회] 개인전 작품
[8회] 개인전 작품
[9`10회] 개인전 작품
[11~16회]아트페어
[17,18회서울아트쇼]
[19회 개인전]
[20회 개인전]
[21회 개인전]
아트오사카전
작가 프로필
국내외 단체전 작품
작가노트
아트상품
작가사진첩
kyo자료실

동영상 위에 마우스를 올려놓고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동영상을 전체화면으로 볼 수 있습니다.

동영상이 안보이면 자료실에서 코덱을 다운받아 설치하세요.

 

작성자  운영자 작성시간 2014-03-13 16:11:04
E-Mail kyoart@hanmail.net 조회수 221
제목  내 그림과 전시회 그리고 판매 첨부파일  


그림을 그리는 것은 어쩌면 나의 숙명인 것 같다.

내 작업의 변화하는 모습은
새롭게 무엇인가 가슴으로 밀려오는
감동이 있기에 그 느낌을 열정의 에너지로 그리게 된다.

작품이 어느정도 완성될 쯤이면
어디선가 전시를 하자고 제안이 온다.
전시회를 할 때는 피곤한 줄도 모르고
관객에게 선보이며 기뻐한다.
관객이 감동을 받고 좋아하는 것 같아서 나도 그냥 행복한 것이다.

내 그림 판매는 전시 할때 마다 행운의 신이 강림을 하였는지
항상 구매자가 나타나서는 나를 설레이게 한다.
내 그림에 정이 들어서 사실 팔기도 아쉽다.
내 사랑과 정이 담긴 창작품이기에 더욱 그렇다.

판매행위는 나에게 다시 그림을 더 그려라 하고
떠미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.
사실 그 힘으로 다음 전시가 계속 이어지는 것이다.

나는 유명 작가도 아니고 갤러리에서 탐내는 작가도 아니고
그냥 나혼자 외롭게 외로운 듯 혼자서 묵묵히 그림의 길을 걸어갔다.
유명해지려는 욕심도 없고 재력이 많아서
대형갤러리에서 전시할 것도 없고 부유한 후원자도 없다.
내 마음 그림 그리고 싶어서 그릴 뿐이였다.

최근 아트페어가 성행하다 보니 내가 나가는 단체가
얼마나 좋은지 얼마나 수준있는지 난 모른다.
별로 그간 관심과 비중을 두지 않았는데
간혹 순진한작가 입장에서 씁쓸한 상처를 받는 경우도 생긴다.

그러나 난 계속 이길을 갈 것이다
내 그림을 사랑하고
내 그림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작품으로서
영원히 함께하게 될 것이다.





글쓴이      비밀번호 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


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시간
다음 동백나무 숲길을 걸었다 운영자 106 2015-04-22
이전 작업실에서 그림의 길 운영자 285 2013-05-23


kyoart@hanmail.net